매일성경묵상

0
 4291   391   1
  View Articles

Name  
   양 안나 (2020-03-22 05:48:41)
Homepage  
   http://www.annahome.pe.kr
Subject  
   믿을 마음이 생기지 않는 이유는 죽을 마음이 없기 때문이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9,1-41
그때에 1 예수님께서 길을 가시다가 태어나면서부터 눈먼 사람을 보셨다.
2 제자들이 예수님께 물었다.
“스승님, 누가 죄를 지었기에 저이가 눈먼 사람으로 태어났습니까?
저 사람입니까, 그의 부모입니까?”
3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저 사람이 죄를 지은 것도 아니고 그 부모가 죄를 지은 것도 아니다.
하느님의 일이 저 사람에게서 드러나려고 그리된 것이다.
4 나를 보내신 분의 일을 우리는 낮 동안에 해야 한다.
이제 밤이 올 터인데 그때에는 아무도 일하지 못한다.
5 내가 이 세상에 있는 동안 나는 세상의 빛이다.”
6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시고 나서,
땅에 침을 뱉고 그것으로 진흙을 개어 그 사람의 눈에 바르신 다음,
7 “실로암 못으로 가서 씻어라.” 하고 그에게 이르셨다.
‘실로암’은 ‘파견된 이’라고 번역되는 말이다.
그가 가서 씻고 앞을 보게 되어 돌아왔다.
8 이웃 사람들이, 그리고 그가 전에 거지였던 것을 보아 온 이들이 말하였다.
“저 사람은 앉아서 구걸하던 이가 아닌가?”
9 어떤 이들은 “그 사람이오.” 하고,
또 어떤 이들은 “아니오. 그와 닮은 사람이오.” 하였다.
그 사람은 “내가 바로 그 사람입니다.” 하고 말하였다.
10 그들이 “그러면 어떻게 눈을 뜨게 되었소?” 하고 묻자,
11 그 사람이 대답하였다. “예수님이라는 분이 진흙을 개어 내 눈에 바르신 다음,
‘실로암 못으로 가서 씻어라.’ 하고 나에게 이르셨습니다.
그래서 내가 가서 씻었더니 보게 되었습니다.”
12 그들이 “그 사람이 어디 있소?” 하고 물으니,
그가 “모르겠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13 그들은 전에 눈이 멀었던 그 사람을 바리사이들에게 데리고 갔다.
14 그런데 예수님께서 진흙을 개어
그 사람의 눈을 뜨게 해 주신 날은 안식일이었다.
15 그래서 바리사이들도 그에게 어떻게 보게 되었는지 다시 물었다.
그는 “그분이 제 눈에 진흙을 붙여 주신 다음,
제가 씻었더니 보게 되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16 바리사이들 가운데에서 몇몇은
“그는 안식일을 지키지 않으므로 하느님에게서 온 사람이 아니오.” 하고,
어떤 이들은 “죄인이 어떻게 그런 표징을 일으킬 수 있겠소?” 하여,
그들 사이에 논란이 일어났다.
17 그리하여 그들이 눈이 멀었던 이에게 다시 물었다.
“그가 당신 눈을 뜨게 해 주었는데, 당신은 그를 어떻게 생각하오?”
그러자 그가 대답하였다. “그분은 예언자이십니다.”
18 유다인들은 그가 눈이 멀었었는데
이제는 보게 되었다는 사실을 믿으려고 하지 않았다.
그리하여 앞을 볼 수 있게 된 그 사람의 부모를 불러, 19 그들에게 물었다.
“이 사람이 태어날 때부터 눈이 멀었다는 당신네 아들이오?
그런데 지금은 어떻게 보게 되었소?”
20 그의 부모가 대답하였다. “이 아이가 우리 아들이라는 것과
태어날 때부터 눈이 멀었다는 것은 우리가 압니다.
21 그러나 지금 어떻게 해서 보게 되었는지는 모릅니다.
누가 그의 눈을 뜨게 해 주었는지도 우리는 모릅니다.
그에게 물어보십시오. 나이를 먹었으니 제 일은 스스로 이야기할 것입니다.”
22 그의 부모는 유다인들이 두려워 이렇게 말하였다.
누구든지 예수님을 메시아라고 고백하면
회당에서 내쫓기로 유다인들이 이미 합의하였기 때문이다.
23 그래서 그의 부모가 “나이를 먹었으니 그에게 물어보십시오.” 하고 말한 것이다.
24 그리하여 바리사이들은 눈이 멀었던 그 사람을 다시 불러,
“하느님께 영광을 드리시오.
우리는 그자가 죄인임을 알고 있소.” 하고 말하였다.
25 그 사람이 대답하였다. “그분이 죄인인지 아닌지 저는 모릅니다.
그러나 이 한 가지, 제가 눈이 멀었는데 이제는 보게 되었다는 것은 압니다.”
26 “그가 당신에게 무엇을 하였소?
그가 어떻게 해서 당신의 눈을 뜨게 하였소?” 하고 그들이 물으니,
27 그가 대답하였다. “제가 이미 여러분에게 말씀드렸는데
여러분은 들으려고 하지 않으셨습니다. 어째서 다시 들으려고 하십니까?
여러분도 그분의 제자가 되고 싶다는 말씀입니까?”
28 그러자 그들은 그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말하였다.
“당신은 그자의 제자지만 우리는 모세의 제자요.
29 우리는 하느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는 것을 아오.
그러나 그자가 어디에서 왔는지는 우리가 알지 못하오.”
30 그 사람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그분이 제 눈을 뜨게 해 주셨는데
여러분은 그분이 어디에서 오셨는지 모르신다니, 그것 정말 놀라운 일입니다.
31 하느님께서는 죄인들의 말을 들어 주지 않으신다는 것을 우리는 압니다.
그러나 누가 하느님을 경외하고 그분의 뜻을 실천하면,
그 사람의 말은 들어 주십니다.
32 태어날 때부터 눈이 먼 사람의 눈을 누가 뜨게 해 주었다는 말을
일찍이 들어 본 적이 없습니다.
33 그분이 하느님에게서 오지 않으셨으면 아무것도 하실 수 없었을 것입니다.”
34 그러자 그들은 “당신은 완전히 죄 중에 태어났으면서
우리를 가르치려고 드는 것이오?” 하며, 그를 밖으로 내쫓아 버렸다.
35 그가 밖으로 내쫓겼다는 말을 들으신 예수님께서는 그를 만나시자,
“너는 사람의 아들을 믿느냐?” 하고 물으셨다.
36 그 사람이 “선생님, 그분이 누구이십니까?
제가 그분을 믿을 수 있도록 말씀해 주십시오.” 하고 대답하자,
37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너는 이미 그를 보았다. 너와 말하는 사람이 바로 그다.”
38 그는 “주님, 저는 믿습니다.” 하며 예수님께 경배하였다.
39 그때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나는 이 세상을 심판하러 왔다.
보지 못하는 이들은 보고, 보는 이들은 눈먼 자가 되게 하려는 것이다.”
40 예수님과 함께 있던 몇몇 바리사이가 이 말씀을 듣고 예수님께,
“우리도 눈먼 자라는 말은 아니겠지요?” 하고 말하였다.
4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가 눈먼 사람이었으면 오히려 죄가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 너희가 ‘우리는 잘 본다.’ 하고 있으니,
너희 죄는 그대로 남아 있다.”



믿을 마음이 생기지 않는 이유는 죽을 마음이 없기 때문이다

     이탈리아 몬테팔코라는 동네에 가면 ‘십자가의 글라라’ 성녀가 모셔져 있습니다. 8백 년이 지났지만 신체가 썩지 않는 성녀로도 유명합니다. 성녀는 어렸을 때부터 수녀원에서 살아서 정결한 삶을 살 수밖에 없는 신심이 강한 분이셨습니다. 어느 날 기도 중에 십자가를 지고 가시는 예수님을 만납니다. 예수님은 매우 슬픈 표정을 하고 계셨습니다. 성녀가 예수님께 왜 그리 슬퍼하시느냐고 물었더니 예수님은 “지금 시대에 내 십자가를 꽂을 굳은 땅이 없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에 너무 슬퍼진 성녀는 “예수님, 그러면 당신의 십자가를 제 심장에 꽂으십시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당신의 십자가를 성녀의 심장에 꽂았습니다. 아마도 성녀는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가 심장에 불화살을 맞은 것처럼 큰 고통을 느꼈을 것입니다.

      성녀가 20대 중반쯤 기도 중 탈혼 되어 죽게 되었습니다. 그녀의 동료 수녀들은 성녀의 심장이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하였습니다. 분명 그런 일이 있고 나서의 수녀님의 변화가 그 수녀들에게도 믿음을 주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 수녀들이 글라라 수녀의 몸을 열었을 때 다른 사람들보다 두 배는 큰 심장을 발견하였습니다. 그 심장을 칼로 갈라봤더니 그 심장에서 예수님의 수난 도구들의 모습이 새겨져 있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지금도 예수님의 십자가와 채찍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심장 살이 그런 모습으로 응고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십자가의 글라라 성인은 수백 년 동안 매우 많은 사람에게 자신이 가진 믿음을 물려주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사람들에게 옆 아씨시의 글라라 성녀를 더 많이 찾고 십자가의 글라라 성녀는 거의 잊혀가고 있습니다. 16세기까지 십자가의 글라라 성녀만큼 관심을 끌었던 성녀가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왠지 부담스러운 분이 되어버렸습니다. 예수님과의 관계가 그분의 십자가의 칼로 자신의 심장을 찌르는 것이 된다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것입니다. 예수님과의 관계가 나를 죽이는 십자가로 연결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요즘 성당에서도 십자가 없는 예수님의 모습이 많이 보입니다. 십자가의 신심을 잃으면 참 예수님의 신심도 잃게 됩니다. 예수님은 당신을 만나면 우리에게 먼저 십자가를 질 수 있느냐고 물어볼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왜 태생 소경이 치유된 것을 보고도 유다 지도자들은 믿지 않고 그를 내쫓았던 것일까요? 그 이유는 가난합니다. 그들은 십자가를 거부하는 사람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성경에서 왜 가난하고 병들고 죄의 삶을 살아가고 있던 사람들이 예수님을 더 쉽게 받아들였을까요? 그들은 삶이 지치고 힘들어 그런 삶에서 벗어나고 싶어 했습니다. 반면 부자고 지식과 권력을 지닌 이들은 왜 예수님을 배척했을까요? 예수님을 받아들이면 변해야 함을 알기 때문이었습니다. 사실 그들은 예수님을 믿을 수 없다고 표징을 보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믿을 마음이 없었던 것입니다. 표징이 부족하다고 자기 합리화를 했던 것입니다.
      하지만 변하고 싶어 하는 이들은 아주 작은 표징에도 민감합니다. 마태오는 그저 “나를 따라라!”(마태 9,9)라고 하시는 예수님을 보고 갑자기 모든 것을 집어던지고 예수님을 따랐습니다. 얼마나 세리로 살아가는 삶이 지겨웠으면 그렇게 쉽게 예수님을 믿을 수 있었을까요?
      오늘 복음에서 유다 지도자들은 없던 눈이 생겨서 온 사람의 증언도 믿으려 하지 않습니다. 만약 자신들도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어버리면 십자가의 삶을 살아야 함을 직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눈을 뜬 태생 소경은 아무리 미소한 표징이라도 잡고 따라갔습니다. 누군가 진흙으로 자신의 눈에 바르고 실로암에 가서 씻으라고 하자 그렇게 하였습니다. 아마 예수님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그렇게 하라고 시켰어도 그 사람은 그렇게 했을 것입니다. 손해 볼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구원에 이르는 믿음은 죄를 짓고 사는 지금의 자신이 너무나도 지긋지긋하여 조금이라도 변화된 삶을 살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몫입니다. 탈출기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은 왜 그렇게 모세의 말을 듣지 않았을까요? 파라오로부터 탈출하고 싶은 마음이 적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태어날 때부터 파라오의 지배 아래에서 종살이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 대한 믿음이 없다면 누구도 우리 자신에게서 탈출할 수 없습니다.
      사랑받는 자 마카리우스 성인이 꿈을 꾸었습니다. 그 꿈속에서 주님이 더없이 힘겹게 십자가를 지고 가시는 것이었습니다. 이를 본 마카리우스는 주님께로 달려가서 십자가를 대신 져 드리겠노라고 말씀드렸습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주님은 그가 안중에도 없다는 듯이 십자가를 지고 묵묵히 걸어가실 따름이었습니다. 마카리우스는 또다시 주님께로 달려가 간청했습니다.

“주님, 제발 저에게 십자가를 넘기십시오.”

      그러나 이번에도 주님은 그를 모른 체하시며 십자가를 양어깨로 무척 힘들게 걸쳐 매고 묵묵히 걷기만 하셨습니다. 마카리우스는 가슴이 아프고 당혹스러웠지만, 그래도 끈기 있게 주님 곁을 따라붙으며 십자가를 넘겨 달라고 다시 한번 애원했습니다. 그러자 이윽고 주님은 여전히 십자가를 양어깨에 둘러맨 채 발걸음을 멈추더니 마카리우스에게로 몸을 돌리셨습니다. 그러고는 마카리우스가 당신을 처음 목격했던 자리를 손으로 가리키며 다정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아들아, 이것은 내 십자가란다. 네가 조금 전에 내려놓은 네 십자가는 저기 있지 않으냐? 내 십자가를 져 주려고 하기 전에 네 십자가부터 져 나르려무나.”

      사랑받는 자 마카리우스는 뒤로 돌아 주님이 가리키신 지점으로 달려가 보았습니다. 거기에는 그의 십자가가 모래 바닥에 나둥그러져 있었습니다. 그는 얼른 그 십자가를 걸머지고 주님이 기다리시는 곳으로 되돌아왔습니다. 와 보니 놀랍게도 주님의 어깨에 걸려 있던 십자가가 없었습니다. 마카리우스가 주님께 물었습니다.
“주님, 주님의 십자가는 어디로 간 겁니까?”

주님은 빙긋이 웃으며 대꾸하셨습니다.

“아들아, 네가 사랑으로 네 십자가를 질 때는 내 십자가를 지는 것이나 진배없단다.”

      변화는 이전의 자신을 십자가에 죽이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지금의 자신을 죽이기 싫다면 구원을 주는 믿음에 도달할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먼저 실로암에 가서 눈을 씻으라고 하는 것부터 시키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눈을 씻었는데 눈이 낫지 않았다면 사람들로부터 커다란 비웃음을 당했을 것입니다. 그런데도 자존심을 버리고 실로암에서 눈을 씻는 행위는 이미 자신을 죽이는 십자가의 삶을 시작한 것입니다.

      지금의 자신에게서 벗어나고 싶습니까? 그렇다면 먼저 자기 자신이 십자가에 매달아야 할 만큼 자신을 힘들게 하는 존재임을 알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 자신에게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면 모든 것이 그리스도께서 주시는 표징으로 보일 것이고 쉽게 믿음이 생길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의 자신을 버리기를 원치 않는다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믿지 않으려 할 것입니다.
      구원에 이르는 믿음은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죽고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게 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내가 십자가에 죽을 마음이 없다면 구원을 주는 믿음은 생겨날 수 없습니다. 믿지 못해서 믿지 않는 것이 아니라, 믿으면 죽을 거 같아서 안 믿는 것입니다.

(전 요셉 신부)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4290
  놀랍고도 위대한 예수님의 인내심과 비폭력 노선!

양 안나
2020/03/27
4289
  교회에 대한 믿음이 구원을 위한 믿음의 시작이다

양 안나
2020/03/26
4288
  나를 낮추는 말보다 나를 높이는 말이 믿기 더 어렵다

양 안나
2020/03/25
4287
  죄를 이기고 싶은 사람에게만 세례가 유효하다

양 안나
2020/03/24
4286
  더 바라면 더 믿게 되고, 더 믿으면 더 바라게 된다

양 안나
2020/03/23

  믿을 마음이 생기지 않는 이유는 죽을 마음이 없기 때문이다

양 안나
2020/03/22
4284
  내가 반응하는 대상이 나의 수준이다

양 안나
2020/03/21
4283
  망치를 쥐고 있는 사람에겐 모든 것이 못으로 보인다

양 안나
2020/03/20
4282
  진지하게 침묵하고 숙고하며, 깊이 성찰하고 기도하던 하느님의 사람, 요셉...

양 안나
2020/03/19
4281
  가장 중요한 것은 가장 기본적인 것입니다. 가장 기본적인 것에 충실해야...

양 안나
2020/03/18
1 [2][3][4][5][6][7][8][9][10]..[39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