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4188   381   1
  View Articles

Name  
   양 안나 (2019-11-05 15:43:57)
Homepage  
   http://www.annahome.pe.kr
Subject  
   나는 큰 죄인, 나는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고 자신을 낮췄던 사람들은 큰 상급을 무상으로 받았습니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15-24
그때에 15 예수님과 함께 식탁에 앉아 있던 이들 가운데 어떤 사람이 그분께,
“하느님의 나라에서 음식을 먹게 될 사람은 행복합니다.” 하고 말하였다.
16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어떤 사람이 큰 잔치를 베풀고 많은 사람을 초대하였다.
17 그리고 잔치 시간이 되자 종을 보내어 초대받은 이들에게,
‘이제 준비가 되었으니 오십시오.’ 하고 전하게 하였다.
18 그런데 그들은 모두 하나같이 양해를 구하기 시작하였다.
첫째 사람은 ‘내가 밭을 샀는데 나가서 그것을 보아야 하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고 그에게 말하였다.
19 다른 사람은 ‘내가 겨릿소 다섯 쌍을 샀는데 그것들을 부려 보려고 가는 길이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였다.
20 또 다른 사람은 ‘나는 방금 장가를 들었소. 그러니 갈 수가 없다오.’ 하였다.
21 종이 돌아와 주인에게 그대로 알렸다.
그러자 집주인이 노하여 종에게 일렀다.
‘어서 고을의 한길과 골목으로 나가 가난한 이들과 장애인들과
눈먼 이들과 다리저는 이들을 이리로 데려오너라.’
22 얼마 뒤에 종이
‘주인님, 분부하신 대로 하였습니다만 아직도 자리가 남았습니다.’ 하자,
23 주인이 다시 종에게 일렀다.
‘큰길과 울타리 쪽으로 나가 어떻게 해서라도 사람들을 들어오게 하여,
내 집이 가득 차게 하여라.’
24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처음에 초대를 받았던 그 사람들 가운데에서는 아무도
내 잔치 음식을 맛보지 못할 것이다.”



나는 큰 죄인, 나는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고 자신을 낮췄던 사람들은 큰 상급을 무상으로 받았습니다!

예루살렘 지도층 인사들 사이에서, 잔치 초대와 관련해 통용되던 룰이 한 가지 있었습니다. 잔치를 주관한 주인은 통상 예비 초대, 그리고 본격적인 초대, 두 번에 걸쳐 손님들을 초대했습니다. 만일 어떤 사람이 잔치에 초대를 받았는데, 1차 초대장을 받고, 본 초대장을 못받았다면, 가서는 안되는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만일 어떤 사람이 두번째 초대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거절하거나 사양하는 것은 큰 무례함으로 간주되었습니다. 2차 초대장을 발송함에도 불구하고 잔치에 불참한다는 것은 주인에게 있어 엄청난 모욕이었습니다.

그런데 초대받은 사람들이 한명 한명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잔치에 오지 않았습니다. 물론 주인은 불참자들의 처신 앞에 크게 분노했습니다. 만일 제가 주인이었더라도 버럭 화를 내면서, ‘잔치고 뭐고 다 필요없으니, 다 치워버리라!’했을 것입니다. 실컷 욕하며 잔치를 접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주인의 태도는 달랐습니다. 잔치상의 빈 자리를 다른 사람으로 채우고자 백방으로 노력했습니다. 가난한 이들, 장애인들, 눈먼 이들, 다리 저는 이들, 큰 길과 울타리 밖에 사는 사람들, 즉 이방인들로 가득 채웠습니다.

하느님의 본성이 잘 드러나는 대목입니다. 좁디 좁은 우리 인간의 마음과는 달리 하느님의 마음은 한없이 관대하고 자비롭습니다. 그분의 마음은 특정한 계층의 사람들에게만이 아니라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로 활짝 열려있습니다.

두번이나 초대장을 받았지만 초대에 응하지 않아, 주인으로부터 큰 분노를 산 사람들이, 초대에 못 온 이유를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밭을 샀는데 나가서 그것을 보아야 하오. 겨릿소 다섯 쌍을 샀는데 그것들을 부려 보려고 가는 길이오. 방금 장가를 들었소. 그러니 갈수가 없다오.”(루카 복음 14장 18~20절)

그들은 하느님께서 주관하시는 구원의 만찬상 참석 보다는 현세의 재물, 일, 욕망의 충족에 더 마음이 끌렸던 것입니다. 눈앞의 작은 것들에 혈안이 된 나머지 가장 중요한 것, 하느님, 영원한 생명을 놓쳐버리는 대실수를 저질러버린 것입니다.

그들과는 반대로 너무나도 갑작스레, 뜻밖의 선물처럼 구원의 만찬상에 초대받은 이들은 누구였습니까? 그들은 유다인들이 일찌감치 구원의 대상에서 제외시켜버린 사람들이었습니다. 유다인들에 따르면 그들은 이스라엘의 거룩한 공동체 일원이 아니었습니다. 그들은 하느님 나라의 식탁에 앉을 자격도 희망도 없는 사람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 생각은 달랐습니다. 예수님 역시 아버지 하느님의 선택과 같은 선택을 하셨습니다. 예수님 역시 보잘 것 없는 사람들과 멸시받는 사람들, 가난한 사람들을 구원의 만찬상에 앉히셨습니다.

무엇인가 가졌다고 생각했던 사람들, 나는 우월하다고 여겼던 사람들, 나는 특별하다고 여겼던 사람들은 빈손으로 돌아갔습니다. 나는 아무것도 아닌 존재, 나는 큰 죄인, 나는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고 자신을 낮췄던 사람들은 큰 상급을 무상으로 받았습니다.

(양승국 스테파노, 살레시오회)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4187
  오늘 우리에게는 착한 목자가 필요합니다!

양 안나
2019/12/07
4186
  믿음은 죽음을 넘어서는 희망의 행위입니다!

양 안나
2019/12/06
4185
  신앙이 없는 업적은 속 빈 강정, 혹은 연료 없는 멋진 자동차와 같습니...

양 안나
2019/12/05
4184
  우리 교회는 한 인간 존재의 전인적(全人的) 구원을 추구해야 할 것입니...

양 안나
2019/12/04
4183
  여러분들의 게으름 때문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천국의 영광에 들어가지 ...

양 안나
2019/12/03
4182
  강한 믿음은 치유와 구원의 은총을 입기 위한 가장 첫째 가는 조건입니다!...

양 안나
2019/12/02
4181
  세상의 옷을 벗고, 불멸의 옷, 예수 그리스도 빛의 갑옷을 입읍시다!

양 안나
2019/12/01
4180
  ​<호랑이는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제자를 남긴다>

양 안나
2019/11/30
4179
  종말 설교의 핵심은 정확한 종말 예상 날짜가 아닙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양 안나
2019/11/29
4178
  육체를 위한 스트레칭도 중요하지만 영혼을 위한 스트레칭도 가끔씩 해줘야...

양 안나
2019/11/28
1 [2][3][4][5][6][7][8][9][10]..[381]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