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4234   385   1
  View Articles

Name  
   양 안나 (2019-06-08 03:35:43)
Homepage  
   http://www.annahome.pe.kr
Subject  
   부활 제7주간 토요일- 6월 8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20-25
그때에 20 베드로가 돌아서서 보니
예수님께서 사랑하시는 제자가 따라오고 있었다.
그 제자는 만찬 때에 예수님 가슴에 기대어 앉아 있다가,
“주님, 주님을 팔아넘길 자가 누구입니까?” 하고 물었던 사람이다.
21 그 제자를 본 베드로가 예수님께,
“주님, 이 사람은 어떻게 되겠습니까?” 하고 물었다.
22 예수님께서는 “내가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 할지라도,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너는 나를 따라라.” 하고 말씀하셨다.
23 그래서 형제들 사이에 이 제자가 죽지 않으리라는 말이 퍼져 나갔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가 죽지 않으리라고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
“내가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 할지라도,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하고 말씀하신 것이다.
24 이 제자가 이 일들을 증언하고 또 기록한 사람이다.
우리는 그의 증언이 참되다는 것을 알고 있다.
25 예수님께서 하신 일은 이 밖에도 많이 있다.
그래서 그것들을 낱낱이 기록하면,
온 세상이라도 그렇게 기록된 책들을
다 담아 내지 못하리라고 나는 생각한다.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사랑하신 제자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요한 복음서에만 나오는 이 제자는 최후 만찬에 등장하였고,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실 때 유일하게 십자가 밑에 있었던 제자였으며, 예수님께서 성모님을 이 제자에게 어머니로 맡기셨습니다.
오늘 복음에 나오듯 “이 제자가 이 일들을 증언하고 또 기록한 사람”, 곧 요한 사도인 것으로 일반적으로 받아들입니다. 이 제자는 복음서 안에서 자주 베드로 사도와 함께 등장합니다. 예수님의 무덤에 가장 먼저 달려간 것도 그 제자였고, 부활하신 주님께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셨을 때 가장 먼저 알아보았던 것도 그 제자였습니다.
그러니 예수님을 가장 많이 사랑한 제자였고, 예수님의 특별한 사랑을 받았던 것도 틀림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베드로 사도는 그 제자를 두고 이렇게 묻습니다. “주님, 이 사람은 어떻게 되겠습니까?” 이때 예수님께서는 “내가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 할지라도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너는 나를 따라라.” 하고 대답하십니다.
묻는 사람이 무안해질 만큼 단호한 대답입니다. 베드로 사도의 길과 그 제자의 길은 서로 다를 수 있고 또 다르다는 것이고, 중요한 것은 주님께서 인도하시는 대로 각자의 길을 가는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우리는 하느님께 받은 탈렌트가 저마다 다르고, 소명도 다릅니다. 중요한 것은 내가 어떤 일을 맡고, 어떤 대우를 받느냐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그 소명대로 얼마나 충실히 살아가고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저마다 주님께 받은 소명은 다 가치 있는 것이고 소중한 것입니다. 나는 어떤 소명을 받았고, 또 어떻게 응답하고 있는지 되돌아봅시다. (이성근 사바 신부)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4233
  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이 있습니다. 혹독한 겨울이 지나면 화사한 봄날이 ...

양 안나
2020/01/22
4232
  예수님에게 있어 하느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곧 인간을 사랑하는 것을 의미...

양 안나
2020/01/21
4231
  슬퍼하고 애통해하며 보내기에는 남아있는 우리의 날들이 너무 아깝습니다!

양 안나
2020/01/20
4230
  성령은 하느님의 피다

양 안나
2020/01/19
4229
  행위로 구원받는다고 가르치면 실질적 무신론자가 탄생한다

양 안나
2020/01/18
4228
  보다 중요한 것은 영혼의 치유요 정화입니다. 영원한 생명을 얻는 것입니...

양 안나
2020/01/17
4227
  연중 제1주간 목요일

양 안나
2020/01/16
4226
  하느님께서 내게 다가오셔서 내 손을 잡아 일으키십니다. 이 얼마나 놀랍고...

양 안나
2020/01/15
4225
  뭐든지 시켜 먹어! 나는 짜장면 보통!

양 안나
2020/01/14
4224
  진정성있는 회개의 과정을 거친 사람은 부르시는 예수님의 둘도 없는 제자...

양 안나
2020/01/13
1 [2][3][4][5][6][7][8][9][10]..[385]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