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4081   371   1
  View Articles

Name  
   김카타리나 (2019-05-14 11:15:43)
Subject  
   성 마티아 사도 축일 - 5월 14일


5월 14일 [성 마티아 사도 축일]


“제비를 뽑게 하니 마티아가 뽑혀, 그가 열한 사도와 함께 사도가 되었다.”


<내 뜻이 아니라 주님의 뜻>      


오늘은 마티아 사도의 축일입니다.
마티아 사도는 배반자 유다로 인해 공석이 된 사도단의 한 자리를 차지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재미있는 일 한 가지가 눈에 띕니다.
사도단 결원의 보충이라는 이 중대한 결정이 제비뽑기에 의해서 이루어집니다.

‘제비뽑기’,
요즘 들어 잘 사용하지 않기에 약간 생소한 단어가 될 수도 있겠습니다.
바꿔 말하면 ‘추첨’입니다.

날아다니는 ‘물 찬 제비’, 강남 갔다 돌아오는 제비가 아니라 다른 의미에서의 제비입니다.
미리 정해 놓은 글자나 기호를 종이에 적어 놓고, 그 가운데 어느 하나를 골라잡게 하여 승부, 차례 또는 경품 탈 사람 등을 가리는 방법이 제비뽑기입니다.

흥미진진하고 재미있고 스릴 있는 방법이 될 수 있겠지만, 사도를 뽑는 중요한 일을 두고 제비뽑기란 방법을 택한 것이 꽤 의아해보입니다.

사도의 발탁이란 이 중대한 일을 위해 저 같았으면 먼저 후보자들에 대한 엄밀한 사전 조사를 할 것입니다. 철저한 후보 검증작업을 거칠 것입니다.

그리고 제대로 된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을 선택하기 위해 조용히 물밑 작업을 시작할 것입니다.
제비뽑기를 할 것이 아니라 적어도 추천을 통한 인선을 할 것입니다.
그것이 여의치 않다면 투표를 통한 과반수이상의 득표자를 뽑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도란 중요한 인물을 뽑는데 제비뽑기는 너무나 안 어울리는 방법 같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도들은 제비뽑기를 통해서 마티아를 사도로 선출합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곰곰이 생각해봤습니다.
합당한 이유가 있더군요.

예수님의 수난과 부활이후 사도들의 생각은 이제 예전과는 많이 달라졌습니다.
‘세상물’이 한층 빠졌습니다.
사도란 직책이 세속의 직책과는 철저하게 다른 봉사직이요 희생하는 자리라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인간적 능력이 뛰어나다고 해서 될 것도 아니요, 철저하게도 하느님의 사람, 참 신앙인이 수행해야할 역할이 사도의 역할이라는 사실을 잘 알게 된 것입니다.

특히 수제자 베드로의 배반 사건, 총무였던 유다의 배신과 죽음 앞에 사도들은 기가 완전히 한 풀 꺾였습니다.
자신들의 나약함,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함을 잘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아주 겸손하게 변화되었습니다.
자기중심적인 삶을 탈피해서 예수님 중심적 삶을 선택하게 된 것입니다.

이제 더 이상 자신들의 힘과 능력, 판단력을 과신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자신들의 경험, 자신들의 논리를 내세우기보다는 하느님께 모든 것을 맡기기로 마음먹었던 것입니다.

전과는 확연하게 달라진 사도들의 사고방식을 엿볼 수 있습니다.
한층 겸손해지고, 한층 주님께 대한 신뢰심이 커진 것입니다.

그러한 사고의 변화가 유다 자리를 채우는 과정에서도 그대로 드러나는 것입니다.

“주님, 저희는 어리석습니다. 한 치 앞도 내다볼 능력이 없습니다.
저희는 사도단 결원의 보충이라는 이 중대한 결정을 저희가 내리지 않겠습니다.
저희가 뽑지 않겠습니다.
주님 당신께서 뽑아주십시오.”
그런 기도 끝에 사도들은 제비뽑기를 실시한 것입니다.
사도단 결원 보충을 위한 사도들의 제비뽑기, 오늘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매사에 내 뜻이 아니라 주님의 뜻을 찾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우리 의도대로가 아니라 주님 의도대로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살레시오회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님)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4080
  베르나르도야? 너 여기 무엇 하러 왔느냐?

양 안나
2019/08/20
4079
  돈이 다가 아닙니다! 돈 없이도 살만합니다!

양 안나
2019/08/19
4078
  게으름과 나태함을 떨치고 불꽃처럼 활활 타오르는 삶을 살아가십시오!

양 안나
2019/08/18
4077
  어린이로 태어나서, 오랜 세월 어른으로 살았으니, 이제 다시 어린이로 되...

양 안나
2019/08/17
4076
  제 인생철학의 핵심은 절제이며 제 정치철학의 요점은 가난한 사람들을 돌...

양 안나
2019/08/16
4075
  우리 주 예수님께서 당신 어머님을 부활시키셔서 그 정결한 육신을 모시고 ...

양 안나
2019/08/15
4074
  위대하고 숭고한 사랑의 순교자, 성(聖)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양 안나
2019/08/14
4073
  그릇된 신념에 대한 확신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요?

양 안나
2019/08/13
4072
  저는 현세에서나 내세에서나 주님 그분 밖에 원하는 것이 없습니다!

양 안나
2019/08/12
4071
  연중 제19주일

양 안나
2019/08/11
1 [2][3][4][5][6][7][8][9][10]..[371]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