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4017   366   1
  View Articles

Name  
   김카타리나 (2019-05-13 14:17:26)
Subject  
   부활 제4주간 월요일 – 5월 13일


5월13일  [부활 제4주간 월요일]


"목자는 자기 양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불러 밖으로 데리고 나간다."



<아친남>      
  

언젠가 데이비드 베컴이란 멋진 축구선수로 인해 영국의 남편들이 수난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그 축구선수는 너무나 갖출 것을 다 갖췄습니다.

무엇보다도 잘생겼습니다.
축구도 얼마나 잘 하는지 모릅니다.
당연히 돈도 엄청나게 벌어옵니다.
거기다가 또 자상하고 가정적입니다.

영국 부부들이 9시 저녁뉴스 같이 보고 있다가 베컴과 관련된 뉴스만 나오면 부인들이 남편들을 향해 쏘아붙이기 시작한답니다.

“당신, 베컴 좀 봐라! 당신은 도대체 뭐냐? 반의 반 만이라도 해봐라!”
그런 말을 듣는 순간, 남편들은 요즘 아이들이 많이 쓰는 ‘열폭’한답니다.
‘열등감 폭발.’

전에 동계 올림픽 때 우리 자랑스런 김연아 선수 때문에 많은 어린 딸들이 수난을 당했었답니다.

가족끼리 김연아 선수의 선전 장면을 함께 시청하면서, 함께 뿌듯해했습니다.
여기까지는 좋았습니다.
끝나고 나면 어머님들이 딸들을 향해 한 마디씩 던졌습니다.

“얘야, 김연아 선수 좀 봐라!
실력 좋지, 착하지, 마음씀씀이 좋지, 그 어려운 시절 꿋꿋이 이겨냈지...
너는 도대체 뭐냐?
  
요즘 우리 아버님들께서는 ‘아친남’이란 단어 때문에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답니다.
‘아친남’이란 ‘아내 친구 남편’을 줄인 말인데, 이 말은 다름이 아니라 어른 ‘엄친아’입니다.

‘아친남’ 자격은 상황에 따라 바뀌는데, 적어도 세 가지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답니다.
“또래 남자보다 적어도 10살은 젊어 보일 것, 연봉이 적어도 5천 이상일 것, 퇴근하는 대로 바로 귀가해서 부인을 위해 요리도 할 것, 그 외에도 부인이 연속극 볼 때 아이들과 놀아줄 것, 친정 부모님들 잘 챙길 것 등등.

‘아친남’의 조건을 가만히 생각해보니 ‘배려’라는 단어가 떠올랐습니다.
결국 아친남이란 부인의 마음을 알뜰살뜰하게 잘 챙겨주는 사람이로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요즘 계속해서 ‘착한 목자’에 관련된 복음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착한 목자로 소개되고 있는 예수님 역시 둘도 없는 ‘아친남’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양들을 한 마리 한 마리 챙겨주고, 배려해주고, 보살펴주는 모습이 정말 각별하고 극진합니다.
그 착한 목자의 머릿속은 온통 양들 생각뿐입니다.
늘 양 한 마리 한 마리를 유심히 바라보고 있습니다.

어떤 녀석이 컨디션이 안 좋은지 어떤 녀석과 어떤 녀석이 자주 다투는지, 어떤 녀석이 문제아인지, 어떤 어려움을 갖고 있는지 샅샅이 다 파악하고, 각각의 양들에게 맞는 개별적 서비스를 해주고 계십니다.

이런 착한 목자의 마음을 잘 알고 있는 양들이기에 늘 안심합니다.
고분고분 목자의 지시에 충실하게 따릅니다. 목자와 양이 일심동체가 되는 것입니다.
참으로 아이를 사랑하는 엄마는 아이의 눈빛 하나만 봐도 아이의 상황을 다 파악합니다.
지금 아이가 어떤 마음을 먹고 있는지, 뭔가 켕기거나 속이는 것이 있는지, 기분이 좋은 지 별로인지 즉시 파악하고 적절히 대처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이겠습니까?
그런 엄마는 자신의 모든 촉각이 아이를 향해 쏠려있기 때문입니다.
삶의 모든 에너지가 아이를 향해 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상태에서는 엄마와 아이가 일심동체 상태가 됩니다.
아이의 기쁨이 내 기쁨이 되고 아이의 슬픔이 내 슬픔이 되는 것입니다.

착한 목자 예수님의 우리를 향한 마음이 그렇습니다.
그분의 모든 촉각은 우리를 향해 쏠려있습니다. 그분의 모든 삶의 에너지는 우리를 향해 쏟아지고 있습니다.

그분의 마음은 오직 한 가지 염원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오직 우리가 잘 되기만을, 우리의 행복과 구원만을 바로고 계십니다.


(살레시오회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님)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4016
  연중 제11주간 월요일 - 6월 17일

양 안나
2019/06/17
4015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 - 6월 16일

양 안나
2019/06/16
4014
  연중 제10주간 토요일 - 6월 15일

양 안나
2019/06/15
4013
  연중 제10주간 금요일 - 6월 14일

양 안나
2019/06/14
4012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학자 기념일 - 6월 13일

양 안나
2019/06/13
4011
  연중 제10주간 수요일 - 6월 12일

양 안나
2019/06/12
4010
  교회의 어머니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일 - 6월 10일

양 안나
2019/06/10
4009
  성령 강림 대축일 - 6월 9일

양 안나
2019/06/09
4008
  부활 제7주간 토요일- 6월 8일

양 안나
2019/06/08
4007
  부활 제7주간 금요일 - 6월 7일

양 안나
2019/06/07
1 [2][3][4][5][6][7][8][9][10]..[366]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