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4291   391   1
  View Articles

Name  
   김카타리나 (2019-05-11 20:26:56)
Subject  
   부활 제3주간 토요일 - 5월 11일

5월11일 [부활 제3주간 토요일]


사도행전 9,31-42
요한 6,60ㄴ-69


<오늘 우리의 행선지는 어디입니까? 오늘 우리가 설정한 롤 모델은 누구입니까?>        



요즘 재벌 3세들, 그리고 젊은 나이에 정상의 무대로 올라갔지만, 내려오는 데 서툴다보니, 위험한 향락의 세계 극단까지 내딛다가, 끝도 없는 허공으로 추락하는 젊은 연예인들의 가련한 영혼들을 슬픈 마음으로 바라봅니다.

그들이 한창 잘 나갈 때, 그들 옆에 누군가가 함께 동반하며 이런 저런 조언과 지도를 해주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큽니다.
아직도 그들이 걸어가야 할 남은 길이 구만리인데, 그 남은 길을 어떻게 제대로 걸어갈수나 있을까, 걱정입니다.

그렇게 따지고 보니 높이 올라간다는 것, 그리 좋은 것도 아니군요.
평범하게 산다는 것, 그리 슬퍼할 일도 아닌 것 같습니다.
어느 곳에 서 있던지, 그저 하루하루 자신에게 맡겨진 일에 충실하고, 가까운 사람들과 오손도손 평범한 일상을 보낸다는 것, 그게 행복인 듯 합니다.

그래서 드는 한 가지 생각, 젊은 나이에 높이 올라간 사람들, 어린 나이에 큰 성취를 이룬 사람들, 입에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사람들을 위한 인성교육이나 신앙교육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 하는 생각입니다.

그들이 세상으로부터 받게 되는 인기나 박수갈채라는 것, 물거품 같은 것이라는 것, 물고 태어난 금수저 역시 결코 내것이 아니라는 것, 명예라는 것도 영원히 신뢰할 수 없는 뜬구름 같은 것이라는 것을 조금이라도 일찍 깨달았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이 세상은 지나가는 것이라는 것, 이 세상 지나가면 또 다른 영원한 세상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 돈이나 인기, 영예나 자리가 최고의 것이 아니라는 것, 더 가치있고 의미있는 그 무엇이 존재한다는 것을 누군가로부터 배웠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계속되는 요한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바로 그 더 중요하고, 더 가치있고 의미있는 대상에 대해 거듭 강조하십니다.

“영은 생명을 준다.
그러나 육은 아무 쓸모가 없다.
내가 너희에게 한 말은 영이며 생명이다.”(요한 복음 6장 63절)

드디어 말귀를 알아챈 베드로 사도는 마침내 장엄한 신앙 고백을 하기에 이릅니다.
“주님, 저희가 누구에게 가겠습니까? 주님께서 영원한 생명의 말씀이 있습니다.”

오늘 우리의 행선지는 어디입니까?
오늘 우리가 설정한 롤 모델은 누구입니까?
오늘 우리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대상, 목숨걸고 추구하고 있는 그 대상은 무엇입니까?
오늘 우리가 가장 최우선적인 선택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 그는 누구입니까?


(살레시오회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님)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4290
  놀랍고도 위대한 예수님의 인내심과 비폭력 노선!

양 안나
2020/03/27
4289
  교회에 대한 믿음이 구원을 위한 믿음의 시작이다

양 안나
2020/03/26
4288
  나를 낮추는 말보다 나를 높이는 말이 믿기 더 어렵다

양 안나
2020/03/25
4287
  죄를 이기고 싶은 사람에게만 세례가 유효하다

양 안나
2020/03/24
4286
  더 바라면 더 믿게 되고, 더 믿으면 더 바라게 된다

양 안나
2020/03/23
4285
  믿을 마음이 생기지 않는 이유는 죽을 마음이 없기 때문이다

양 안나
2020/03/22
4284
  내가 반응하는 대상이 나의 수준이다

양 안나
2020/03/21
4283
  망치를 쥐고 있는 사람에겐 모든 것이 못으로 보인다

양 안나
2020/03/20
4282
  진지하게 침묵하고 숙고하며, 깊이 성찰하고 기도하던 하느님의 사람, 요셉...

양 안나
2020/03/19
4281
  가장 중요한 것은 가장 기본적인 것입니다. 가장 기본적인 것에 충실해야...

양 안나
2020/03/18
1 [2][3][4][5][6][7][8][9][10]..[391]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