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4081   371   1
  View Articles

Name  
   김카타리나 (2019-05-09 18:11:06)
Subject  
   부활 제3주간 목요일 – 5월 9일
5월9일 [부활 제3주간 목요일]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지상에서 가장 행복한 초대>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른다.”

예수님께서는 위 선언을 통해 성체성사에 대한 정의와 핵심, 본질, 효과에 대해 명확하게 설명하셨습니다.

사실 요한복음이 기술되고 있던 당시 이미 여러 교회에서 성체성사가 이루어지고 있었는데, 당시 성체성사에 대한 유다인들의 오해와 반감은 엄청난 것이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표현하신 ‘내 살’, ‘내 피’란 용어를 문자 그대로 해석하였습니다.
그래서 어떤 이들은 그리스도교 공동체에서 인육제가 벌어지는가보다 하고 단정 짓기도 하였습니다.

특히 유다인들은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이라는 표현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었습니다.
유다인들 사이에서 피는 절대로 마셔서는 안 되는, 엄중하게 금지된 것이었기에, 예수님의 피와 관련된 이 말씀은 그들의 귀를 엄청나게 거슬리게 한 것입니다.

창세기 9장 4절에서 하느님께서는 노아와 그의 자손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살아 움직이는 모든 것이 너희의 양식이 될 것이다.
다만 생명 곧 피가 들어 있는 살코기를 먹어서는 안 될 것이다.
나는 너희 각자의 피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다.”

신명기 12장 16절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주 너희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베푸신 복에 따라, 너희가 원하는 대로 어느 성에서든지 짐승을 잡아 그 고기를 먹을 수 있다.
그러나 그 피를 먹어서는 안 된다.”

유다인들은 예수님 말씀 안에 깃든 심오한 뜻, 숨은 뜻, 더 중요한 의미를 간과했습니다.
예수님께서 세상 모든 사람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제정하시려는 성체성사를 놓치고 만 것입니다.

그들은 똑똑한 척 했지만 사실 어리석기 짝이 없었습니다.
단어 하나, 문장 하나를 갖고 사사건건 물고 늘어지는데 익숙하다보니 전체적인 맥락을 읽어나가는데 실패했습니다.
작은 것에 연연하다보니 정작 가장 큰 것을 보지 못하고 말았습니다.

무엇보다도 그들은 이 땅에 오신 메시아 예수 그리스도를 향한 믿음이 전혀 뒷받침되지 않았기에 예수님께서 던지시는 생명의 말씀, 구원에로의 초대 말씀조차 시시비비를 가리려고 애를 썼습니다.

그 결과 다른 모든 사람들이 행복한 얼굴로 들어가던 영원한 생명의 나라로 향한 길에서 벗어나고 말았습니다.

예수님의 초대 얼마나 행복한 초대인지 모릅니다.
죽어도 죽지 않는 영원한 삶에로의 초대입니다.
자비하신 하느님과 더불어 영원히 불사불멸하는 구원에로의 초대입니다.

더 행복한 일이 있습니다.
그 초대에 응하는 것이 너무나 쉽고 간단합니다. 예수님께서 제정하신 성체성사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일입니다.
그리고 그 성사에서 이루어지는 거룩한 변화를 겸손하고 단순한 마음으로 믿는 것입니다.

마침내 사제의 손으로 나누어지는 성체와 성혈을 받아 모시는 일입니다.
이로서 우리 안에 매일 매 순간 구원이 이루어지며, 그를 통해 영원한 생명을 얻는 것입니다.
그 매일의 작은 구원들이 합쳐져 언젠가 영원한 구원으로 연결될 것입니다.
이토록 중요한 초대이자 정말 은혜로운 대사건인 성체성사이기에 우리에게 주어지는 중요한 과제 하나가 생기는군요.

아직도 성체성사에 참여하고 있지 않은 우리 이웃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초대하는 일입니다.


(살레시오회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님)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4080
  베르나르도야? 너 여기 무엇 하러 왔느냐?

양 안나
2019/08/20
4079
  돈이 다가 아닙니다! 돈 없이도 살만합니다!

양 안나
2019/08/19
4078
  게으름과 나태함을 떨치고 불꽃처럼 활활 타오르는 삶을 살아가십시오!

양 안나
2019/08/18
4077
  어린이로 태어나서, 오랜 세월 어른으로 살았으니, 이제 다시 어린이로 되...

양 안나
2019/08/17
4076
  제 인생철학의 핵심은 절제이며 제 정치철학의 요점은 가난한 사람들을 돌...

양 안나
2019/08/16
4075
  우리 주 예수님께서 당신 어머님을 부활시키셔서 그 정결한 육신을 모시고 ...

양 안나
2019/08/15
4074
  위대하고 숭고한 사랑의 순교자, 성(聖)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양 안나
2019/08/14
4073
  그릇된 신념에 대한 확신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요?

양 안나
2019/08/13
4072
  저는 현세에서나 내세에서나 주님 그분 밖에 원하는 것이 없습니다!

양 안나
2019/08/12
4071
  연중 제19주일

양 안나
2019/08/11
1 [2][3][4][5][6][7][8][9][10]..[371]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