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3934   358   1
  View Articles

Name  
   김카타리나 (2019-03-15 10:42:17)
Subject  
   사순 제1주간 금요일 – 3월 15일
3월15일 [사순 제1주간 금요일]

에제키엘 18,21-28

마태오 5,20ㄴ-26

<주님께서는 포장보다는 알맹이, 외형보다는 본질을 중요히 여기십니다!>      


살레시오회에 입회 후 자주 듣게 된 돈보스코의 말씀, “교육은 마음의 일입니다.” 라는 말씀이 처음에는 ‘대체 무슨 의미인가?’
통~ 감이 잡히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본격적인 청소년 사목 현장에 뛰어든 후, 아이들과 동고동락하면서 그 의미를 명확히 알게 되었습니다.

교사에게 있어 ‘아이들을 향한 마음이 있느냐? 없느냐?’하는 것은 정말 중요한 기준입니다.
아이들의 영혼을 위한 참 스승이 되는가?
아니면 그저 급여를 받으니 의무감에 교단에 서는 월급쟁이가 되는가는, 바로 이 마음 여부에 달려있습니다.

어떤 교사는 정말이지 아이들을 향한 마음은 눈꼽만큼도 없었습니다.
아이들에 대한 관심도 사랑도 없었습니다.
별 기쁨도 보람도 없이, 그저 마지못해 교단에 서니 하루하루가 지겹습니다.

어떤 청소년 시설 책임자는 마음은 있는데, 그 마음이 전혀 엉뚱한 마음, 사심(私心)이었습니다.
그에게 아이들은 자기 홍보의 대상이요, 공금 횡령과 착복의 대상이었습니다.


돈보스코께서 강조하신 그 마음은, 다름이 아니라 청소년들을 사랑하는 마음입니다.
청소년들의 미래를 활짝 열어주고픈 마음입니다.
청소년들이 홀로 설수 있도록 도와 주고픈 마음입니다.
청소년들을 하느님께로 인도하고픈 마음입니다.
결국 청소년들의 영혼을 구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이런 마음을 지닌 참 스승은 청소년들을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청소년들을 극진히 섬기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청소년들이 자식 같고, 친구 같고, 연인 같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산상설교 중에 예수님 역시 마음의 중요성을 강조하십니다.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살인해서는 안 된다.”는 계명에 따라, 외적, 실제적으로 사람을 죽이지만 않으면, 계명을 준수한 것으로 간주했습니다.


김카타리나
계속 에러나서 묵상글 일부만 올립니다...  2019/03/15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3933
  사순 제3주간 수요일 - 3월 27일

양 안나
2019/03/26
3932
  사순 제3주간 화요일 - 3월 26일

양 안나
2019/03/26
3931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 3월 25일

양 안나
2019/03/25
3930
  사순 제3주일 - 3월 24일

양 안나
2019/03/24
3929
  사순 제2주간 토요일 - 3월 23일

양 안나
2019/03/24
3928
  사순 제2주간 금요일 – 3월 22일

김카타리나
2019/03/22
3927
  사순 제2주간 목요일 – 3월 21일

김카타리나
2019/03/21
3926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배필 성 요셉 대축일- 3월 19일

김카타리나
2019/03/19

  사순 제1주간 금요일 – 3월 15일 [1]

김카타리나
2019/03/15
3924
  사순 제1주간 목요일 - 3월 14일

김카타리나
2019/03/14
1 [2][3][4][5][6][7][8][9][10]..[358]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