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3958   360   1
  View Articles

Name  
   양 안나 (2019-02-08 06:07:23)
Homepage  
   http://www.annahome.pe.kr
Subject  
   연중 제4주간 금요일 - 2월 8일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14-29
그때에 14 예수님의 이름이 널리 알려져
마침내 헤로데 임금도 소문을 듣게 되었다.
사람들은 “세례자 요한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난 것이다.
그러니 그에게서 그런 기적의 힘이 일어나지.” 하고 말하였다.
15 그러나 어떤 이들은 “그는 엘리야다.” 하는가 하면,
또 어떤 이들은 “옛 예언자들과 같은 예언자다.” 하였다.
16 헤로데는 이러한 소문을 듣고,
“내가 목을 벤 그 요한이 되살아났구나.” 하고 말하였다.
17 이 헤로데는 사람을 보내어 요한을 붙잡아 감옥에 묶어 둔 일이 있었다.
그의 동생 필리포스의 아내 헤로디아 때문이었는데,
헤로데가 이 여자와 혼인하였던 것이다.
18 그래서 요한은 헤로데에게,
“동생의 아내를 차지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하고 여러 차례 말하였다.
19 헤로디아는 요한에게 앙심을 품고 그를 죽이려고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20 헤로데가 요한을 의롭고 거룩한 사람으로 알고
그를 두려워하며 보호해 주었을 뿐만 아니라,
그의 말을 들을 때에 몹시 당황해하면서도 기꺼이 듣곤 하였기 때문이다.
21 그런데 좋은 기회가 왔다.
헤로데가 자기 생일에
고관들과 무관들과 갈릴래아의 유지들을 청하여 잔치를 베풀었다.
22 그 자리에 헤로디아의 딸이 들어가 춤을 추어,
헤로데와 그의 손님들을 즐겁게 하였다.
그래서 임금은 그 소녀에게,
“무엇이든 원하는 것을 나에게 청하여라. 너에게 주겠다.”
하고 말할 뿐만 아니라,
23 “네가 청하는 것은 무엇이든,
내 왕국의 절반이라도 너에게 주겠다.” 하고 굳게 맹세까지 하였다.
24 소녀가 나가서 자기 어머니에게 “무엇을 청할까요?” 하자,
그 여자는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요구하여라.” 하고 일렀다.
25 소녀는 곧 서둘러 임금에게 가서,
“당장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
저에게 주시기를 바랍니다.” 하고 청하였다.
26 임금은 몹시 괴로웠지만, 맹세까지 하였고 또 손님들 앞이라
그의 청을 물리치고 싶지 않았다.
27 그래서 임금은 곧 경비병을 보내며,
요한의 머리를 가져오라고 명령하였다.
경비병이 물러가 감옥에서 요한의 목을 베어,
28 머리를 쟁반에 담아다가 소녀에게 주자,
소녀는 그것을 자기 어머니에게 주었다.
29 그 뒤에 요한의 제자들이 소문을 듣고 가서,
그의 주검을 거두어 무덤에 모셨다.


오늘 복음은 세례자 요한이 세상을 떠나게 된 마지막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갈릴래아의 영주 헤로데는 자신의 생일잔치에서 춤을 추어 손님들을 즐겁게 해 준 헤로디아의 딸에게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들어주겠다고 약속합니다. 그런데 그 소녀가 어머니 헤로디아의 부추김으로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달라고 청함으로써, 세례자 요한은 허무하게 죽습니다.
세례자 요한이 메시아의 길을 준비하였던 구약의 마지막 예언자라는 것을 생각하면, 그의 이러한 죽음이 허망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세례자 요한은 자신의 생애 내내 주님의 길을 닦고 준비한 예언자였습니다.
주님께서 오실 길을 준비하면서 사람들에게 환호를 받았지만, 온전히 자신의 사명과 위치를 깨닫고 스스로 낮추었습니다. 체면과 자만심에 빠진 헤로데의 결정으로 말미암은 그의 죽음은, 그리스도께서 결국 사람들의 음모로 십자가에서 돌아가실 것을 미리 보여 주고 있습니다.
그렇게 세례자 요한은 자신의 삶과 죽음을 통해서 주님을 증언하고 주님께서 오실 길을 닦았던 분입니다. 요한이 베풀었던 죄를 씻기 위한 세례는, 주님에게서 죄의 용서와 성령을 받기 위한 세례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그가 보여 주었던 청빈과 주님의 길을 준비하는 자세는, 사도들과 모든 신자에게 복음 전파의 모범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시대를 넘어 모든 사람에게 “광야에서 외치는 이의 소리”로 남아 있는 세례자 요한의 모범을 따라 우리도 주님을 세상에 선포하는 소리에 합류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이성근 사바 신부)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3957
  주님 만찬 성목요일 - 4월 18일

양 안나
2019/04/18
3956
  성주간 수요일 - 4월 17일

양 안나
2019/04/17
3955
  성주간 화요일 - 4월 16일

양 안나
2019/04/16
3954
  성주간 월요일 - 4월 15일

양 안나
2019/04/15
3953
  주님 수난 성지주일 - 4월 14일

양 안나
2019/04/14
3952
  사순 제5주간 토요일 - 4월 13일

양 안나
2019/04/13
3951
  사순 제5주간 금요일 - 4월 12일

양 안나
2019/04/12
3950
  사순 제5주간 목요일 - 4월 11일

양 안나
2019/04/11
3949
  사순 제5주간 수요일 - 4월 10일

양 안나
2019/04/10
3948
  사순 제5주간 화요일 - 4월 9일

양 안나
2019/04/09
1 [2][3][4][5][6][7][8][9][10]..[36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