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4141   377   1
  View Articles

Name  
   김카타리나 (2019-10-09 20:14:22)
Subject  
   연중 제27주간 수요일 - 10월 9일


10월9일 [연중 제27주간 수요일]


요나 4,1-11

루카 11,1-4

<​주님의 기도는 신앙학 개론이다>       


학사와 석사와 박사와 교수의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어떤 대학에 파리에 대해 연구하는 파리학과가 있습니다.

대학에 들어가면 처음 배우는 것이 ‘개론’입니다.
개론은 파리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을 가르칩니다.
정말 재미없습니다.

파리학과 학생들이 파리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인 ‘파리학 개론’을 배운 다음에는 ‘각론’을 배우게 됩니다.
파리의 부분 부분에 대해 더 자세하게 배우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파리 앞다리론’, ‘파리 몸통론’과 같은 것입니다.
그리고 결국 파리를 분해하고 조립하는 과정을 마치면 학사학위가 주어집니다.
이때가 되면 파리에 대해 모든 것을 아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그런 지식으로 현장에 나가보면 지금까지 배운 것은 아무 것도 아니었음을 깨닫게 됩니다. 그래서 더 배워야합니다.

석사과정에 들어가면 한 부분을 깊이 배웁니다.
‘파리 뒷다리’에 대해서만 깊이 파는 것입니다.
이 연구를 ‘파리 뒷다리 관절상태가 파리 움직임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라는 논문으로 결과를 맺습니다.

이때가 되면 파리 뒷다리에 대해서는 자신이 가장 많이 아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물론 파리의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는 것을 알게 되기 때문에 학사들보다는 겸손해집니다.
이제 무엇을 모르는지 알 것 같으면 석사가 된 것입니다.

박사과정은 더욱 좁고 깊은 영역을 탐구합니다.
‘파리 뒷다리 발톱’ 정도가 될 것입니다.
좁은 영역에서 많은 이야기를 끌어내자니 머리가 희거나 빠지거나 시력이 안 좋아지는
부작용을 유발합니다.
그래도 고생 끝에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자기만의 자랑스러운 자식이 탄생합니다.
박사논문입니다.

논문 제목이 예를 들면 ‘1년생 파리 뒷다리 발톱의 성장 패턴이 파리 먹이 취득 방식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와 같습니다.

그리고 열정에 불타 파리 뒷다리 발톱에 낀 때에 관해 책을 씁니다.
그러면서 그 때의 색깔이 노랑인지, 검정인지, 푸른색인지에 따라 같은 주장을 하는 지식인들과 연대하게 됩니다.

이런 사람이 대학에 와서 강의할 때 다시 ‘파리학 개론’을 가리킵니다.
개론은 너무 단순한 것이기 때문에 자신이 공부한 것을 드러내기 위해 조금은 어렵게 설명을 해야 합니다.

물론 가끔 파리 뒷다리 발톱의 때에 관해서도 살짝 언급을 해 줍니다.
쉬운 것을 어렵게 가르치는 것입니다.
학생들은 이런 수업을 듣고 교수님의 학식에 놀라 감탄합니다.
어렵고 재미없게 파리에 대한 개론을 배운 학생들은 또 개론을 배우고 파리에 대해
다 아는 사람처럼 학사학위를 받습니다.

[참조: ‘생각지도 못한 생각지도: 여섯 번째 생각 여행, 전문성’, 유영만, 위너스북]

무언가를 어렵게 가르치면 사실 그 사람도 그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개론을 쉽게 가르칠 수 있어야 참으로 박사입니다.
사실 개론이 전부입니다.

더 부분적인 것을 파고들다보니 처음에 배웠던 개론을 잊어버리는 게 문제입니다.
신학도 마찬가지입니다.

운동을 하다보면 잘 안 풀릴 때가 있습니다. 잘 안 풀린다고 더 힘을 주면 더 안 됩니다.
그때 프로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기본에 충실하세요!”

기본에 충실하지 못하면 언제나 초보자입니다.
프로가 되려면 기본기를 보통 하루에 3시간씩 10년을 해야 합니다.
그 지루한 과정을 통해 기본기가 탄탄할 때 훌륭한 프로선수가 됩니다.

축구 프로 선수가 가장 많이 연습하는 것을 무엇일까요?
공으로 묘기를 부리는 것일까요? 아닙니다. 가장 기본인 슈팅과 패스입니다.
다만 초보처럼 슈팅하거나 패스하는 것이 아니라 프로처럼 슈팅하고 패스합니다.
초보자는 그 기본을 제대로 설명할 수 없지만 프로는 같은 것이라도 훨씬 쉽고 명확하게 설명합니다.

프로는 어려운 것을 해 내는 사람이 아니라 기본을 프로답게 해 내는 사람입니다.
나무가 자랄 수 있는 높이는 뿌리의 깊이에 비례합니다.
신앙도 마찬가지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주님의 기도’를 알려주십니다.
어떤 사람들은 ‘누구라도 저런 기도는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맞습니다.
쉬운 기도입니다.
그러나 신앙의 프로가 알려주신 신앙의 기본기가 주님의 기도입니다.

프로는 무엇이 중요한지 압니다. 그것만 열심히 연습하면 최고에 오를 수 있음을 압니다.
그것을 알기에 예수님께서 당신처럼 되기 위해 꼭 필요한 기본기를 알려주신 것이 주님의 기도인 것입니다.

그래서 주님의 기도는 그 신앙의 정도에 따라 각자의 해석이 다릅니다.
관상기도를 하는 사람은 관상기도의 수준에 맞게 주님의 기도를 이해하고, 초보 신앙인은 또 그렇게 이해합니다.

초보 신앙인은 주님의 기도를 하면서 다 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주님의 기도를 당신처럼 하기를 원하십니다.

예수님은 이를 위해 많은 프로다운 설명을 해 주셨습니다.
당신께서 공생활동안 가르치신 모든 내용이 다 주님의 기도의 해설입니다.
주님께서 하신 모든 가르침과 비유들이 주님의 기도를 설명하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 주님의 기도를 프로처럼 할 수 있을 때 프로 신앙인이 됩니다.
그리고 신앙의 기본은 주님의 기도에서 벗어나지 않을 때 올바른 성장이 가능합니다.


(수원교구 전삼용 요셉 신부님)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4140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전교 주일) - 10월 20일

김카타리나
2019/10/20
4139
  연중 제28주간 토요일 - 10월 19일

김카타리나
2019/10/19
4138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 10월 18일

김카타리나
2019/10/18
4137
  연중 제28주간 목요일 – 10월 17일

김카타리나
2019/10/17
4136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 10월 16일

김카타리나
2019/10/16
4135
  연중 제28주간 화요일 – 10월 15일

김카타리나
2019/10/15
4134
  연중 제28주간 월요일 – 10월 14일

김카타리나
2019/10/14
4133
  연중 제28주일 - 10월 13일

김카타리나
2019/10/13
4132
  연중 제27주간 토요일 - 10월 12일

김카타리나
2019/10/13
4131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 10월 11일

김카타리나
2019/10/11
1 [2][3][4][5][6][7][8][9][10]..[377]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