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성경묵상

0
 4141   377   1
  View Articles

Name  
   양 안나 (2019-07-11 14:33:49)
Homepage  
   http://www.annahome.pe.kr
Subject  
   연중 제15주간 수요일 - 7월 17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5-27
25 그때에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아버지, 하늘과 땅의 주님,
지혜롭다는 자들과 슬기롭다는 자들에게는 이것을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시니, 아버지께 감사드립니다.
26 그렇습니다, 아버지! 아버지의 선하신 뜻이
이렇게 이루어졌습니다.”
27 “나의 아버지께서는 모든 것을 나에게 넘겨주셨다.
그래서 아버지 외에는 아무도 아들을 알지 못한다.
또 아들 외에는, 그리고 그가 아버지를 드러내 보여 주려는 사람 외에는
아무도 아버지를 알지 못한다.”



제1독서에서 주님의 천사는 떨기나무 한가운데서 불꽃 모습으로 모세에게 나타납니다. 여기서 떨기나무는 히브리어로 ‘서네’입니다. 이 낱말은 잡초, 가시덤불, 덤불을 의미하는데, 금세 타고 없어질 듯한 존재라는 다소 부정적인 느낌을 줍니다. 하느님께서는 이런 서네 한가운데로부터 솟아오르는 불꽃 속에서 모세에게 나타나시는데, 떨기가 불에 타는데도, 그 떨기가 타서 없어지지 않습니다.
이 상징 속에서 한 가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스라엘은 금세 타고 없어질 잡초, 덤불 같은 존재지만, 하느님께서는 그들과 함께 머무시면서 그들을 태워 없애 버리지 않으시는 분이라는 점입니다. 그래서일까요? 하느님께서는 표징을 달라고 청하는 모세에게 한 가지 표징을 주십니다. 바로, “내가 너와 함께 있겠다.”는 약속입니다.
우리 모두는 ‘임마누엘’,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라는 이름을 가지신 예수님을 따르는 이들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오늘 복음이 이야기하듯이 세상 속에서 아무것도 모르는 철부지 같은 존재, 곧 제1독서가 이야기하던 ‘서네’ 같은 존재들입니다.
하느님께서는 그런 ‘서네’ 같은 우리 안에 머무르십니다. 그리고 우리와 함께 계시며 당신을 알게 해 주십니다. 자신이 ‘서네’임을 인정하지 않고, 스스로 지혜롭다 여기며 하느님의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 이들은 결코 하느님 아버지를 알지 못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아버지를 알려 주시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염철호 요한 신부)



no
subject
name
date
:::
  ♣ 이곳은 매일 복음말씀을 묵상하는 자리입니다.

양 안나
2002/04/17
4140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전교 주일) - 10월 20일

김카타리나
2019/10/20
4139
  연중 제28주간 토요일 - 10월 19일

김카타리나
2019/10/19
4138
  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 – 10월 18일

김카타리나
2019/10/18
4137
  연중 제28주간 목요일 – 10월 17일

김카타리나
2019/10/17
4136
  연중 제28주간 수요일 – 10월 16일

김카타리나
2019/10/16
4135
  연중 제28주간 화요일 – 10월 15일

김카타리나
2019/10/15
4134
  연중 제28주간 월요일 – 10월 14일

김카타리나
2019/10/14
4133
  연중 제28주일 - 10월 13일

김카타리나
2019/10/13
4132
  연중 제27주간 토요일 - 10월 12일

김카타리나
2019/10/13
4131
  연중 제27주간 금요일 – 10월 11일

김카타리나
2019/10/11
1 [2][3][4][5][6][7][8][9][10]..[377]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