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詩

0
 563   52   1
  View Articles

Name  
   하늘호수 (2002-07-21 18:23:09)
Homepage  
   http://없음
Subject  
   아무도 알지 못하지 - 이정하
내 가슴 깊숙이 자리한 나뭇잎을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지.
기다림으로 제 한 몸 붉게 물들이고
끝내는 싸늘한 땅으로 떨어지고야 마는
한 잎 나뭇잎, 그 나뭇잎을 알지 못하지.

내 마음을 흔들고 지나간 한 줄기 바람을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지.
다시 온다는 한마디 말만 남기고
훌쩍 떠나가버린 그대, 내 뼈 속 깊이
아픔으로 박혀 있는 그대를 아무도 알지 못하지.
한 줄기 바람으로 스쳐 지나간 그대를
아무도 알지 못하지.

Prev
   그대에게 가는 날 - 이해인

안나
Next
   기다리는 행복 - 이해인

안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