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詩

0
 563   52   1
  View Articles

Name  
   한영초(루치아) (2003-07-27 10:36:31)
Subject  
   인연 - 최영철
오백년 여기 서 있는 동안
한번은 당신 샛별로 오고
한번은 당신 소나기로 오고
그때마다 가시는 길 바라보느라
이렇게 많은 가지를 뻗었답니다.

오백년 여기 서 있는 동안
한번은 당신 나그네로 오고
한번은 당신 남의 임으로 오고
그때마다 아픔을 숨기느라
이렇게 많은 옹이를 남겼답니다.

오늘 연초록 잎벌레로 오신 당신
아무도 보지 못하도록
이렇게 많은 잎을 피웠답니다.

Prev
   만남의 길 위에서 - 이해인

안나
Next
   ♤ 좋은 사람 [2]

멜라니아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