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詩

0
 563   52   1
  View Articles

Name  
   양 안나 (2012-01-03 21:17:28)
Homepage  
   http://www.annahome.pe.kr
Subject  
   다시 시작하는 기쁨으로 - 이해인
첫눈,첫사랑,첫걸음
첫약속,첫여행,첫무대
처음의 것은
늘 신선하고 아름답습니다.

새해 첫 날
첫 기도가 아름답듯이
우리의 모든 아침은
초인종을 누르며
새로이 찾아오는 고운 첫 손님

학교로 향하는 아이들의
나팔꽃 같은 얼굴에도
사랑의 무거운 책임을 지고
현관문을 나서는 아버지의 기침에도

가족들의 신발을 가지런히 하는
어머니의 겸허한 이마에도
아침은 환히 빛나고 있습니다.

새 아침의 사람이 되기 위하여
밤새 괴로움의 눈물 흘렸던
기다림의 그 순간들도
축복해주십시오 주님.

'듣는 것은 씨 뿌리는 것
실천하는 것은 열매 맺는 것' 이라는
성 아오스딩의 말씀을 기억하며

우리가 너무 많이 들어서
겉돌기만 했던 좋은 말들
이제는 삶속에 뿌리내리고 열매 맺는
은총의 한해가 되게 하십시오.

사랑과 용서의 기도의 일을
조금씩 미루는 동안
세월은 저만치 비켜가고
어느새 죽음이 성큼 다가옴을
항시 기억하게 하십시오.

게으름과 타성의 늪에 빠질 때마다
한없이 뜨겁고 순수했던
우리의 첫 열정을 새롭히며
다시 시작하는 기쁨으로
다시 살게 하십시오.

보고 듣고 말하는 일
정을 나누는 일에도
정성이 부족하여
외로움의 병을 앓고 있는 우리

잘못해서 부끄러운 일 많더라도
어둠속으로 들어가지 말고
밝은 태양속에 바로 설 수 있는
용기를 주십시오.

길위의 푸른 신호등처럼
희망이 우리를 손짓하고
성당의 종소리 처럼
사랑이 우리를 재촉하는 새해아침

아침의 사랑으로 먼 길을 가야 할 우리 모두
다시 시작하는 기쁨으로 다시 살게 하십시오

Prev
   가을이 오면 - 김용석

양 안나
Next
   뒤에야.. - 진계유

양 안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