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생활영어

1
 95   9   1
  View Articles

Name  
   양 안나 (2010-02-07 03:48:33)
Homepage  
   http://www.annahome.pe.kr
Subject  
   What do you see, nurse?
What do you see nurse?  <-- 클릭해 보세요~

What do you see, nurse, what do you see?
What are you thinking when you're looking at me?


A crabby old woman, not very wise,
Uncertain of habit, with far away eyes.



Who dribbles her food and makes no reply
When you say in a loud voice, "I do wish you'd try?"
Who seems not to notice the things that you do,
And forever is losing a stocking or shoe.

Who, resisting or not, lets you do as you will.
With bathing and feeding, the long day to fill,
Is that what you're thinking? Is that what you see?


Then open your eyes, nurse, you're not looking at me.

I'll tell you who I am as I sit here so still,
As I use at your bidding, as I eat at your will.


I'm a small child of ten with a father and mother,
Brothers and sisters, who love one another.



A young girl of sixteen, with wings on her feet,
Dreaming that soon now a lover she'll meet.


A bride soon at twenty, my heart gives a leap,
Remembering the vows that I promised to keep.



At twenty-five now, I have young of my own,
Who need me to guide, and a secure happy home.


A woman of thirty, my young now grown fast,
Bound to each other with ties that should last.



At forty my young sons have grown and are gone,
But my man's beside me to see I don't mourn.


At fifty once more babies play around my knee,
Again we know children, my loved one and me.



Dark days are upon me, my husband is dead,
I look at the future, I shudder with dread.

For my young are all rearing young of their own,
And I think of the years and the love that I've known.



I'm now an old woman and nature is cruel,
'Tis just to make old age look like a fool.
The body, it crumbles, grace and vigor depart,
There is now a stone where I once had a heart.



But inside this old carcass a young girl still dwells,
And now and again my battered heart swells.
I remember the joys, I remember the pain,
And I'm loving and living life over again.



I think of the years, all too few, gone too fast,
And accept the stark fact that nothing can last.
So open your eyes, nurses, open and see,
Not a crabby old woman, look closer - see ME!!


---------------------------------------


스코틀랜드 던디 근처 어느 양로원 병동에서
홀로 외롭게 살다가 세상을 떠난
어느 할머니의 소지품 중 유품으로 단 하나
나겨진 이 시가 양로원 간호원들에 의해 발견되어
읽혀지면서 간호원들의 가슴과 전 세계 노인들을
울린 감동적인 시랍니다.
이 시의 주인공인 '괴팍한 할망구'는
바로 머지 않은 미래의 우리 자신들 모습이 아닐는지요..



당신들 눈에는 누가 보이나요,
간호원 아가씨들...
제가 어떤 모습으로 보이는지를 묻고 있답니다.
당신들은 저를 보면서 대체 무슨 생각을 하나요.

저는 그다지 현명하지도 않고...
성질머리도 괴팍하고
눈초리마저도 흐리멍덩한 할망구일 테지요.

먹을 때 칠칠치 못하게 음식을 흘리기나 하고
당신들이 큰소리로 나에게
"한번 노력이라도 해봐욧!!"
소리 질러도 아무런 대꾸도 못하는 노인네...

당신들의 보살핌에
감사 할 줄도 모르는 것 같고
늘 양말 한 짝과 신발 한 짝을
잃어버리기만 하는 답답한 노인네...

그게 바로 당신들이 생각하는 '나' 인가요.
그게 당신들 눈에 비쳐지는 '나' 인가요.
그렇다면 눈을 떠보세요.

그리고 제발...
나를 한번만 제대로 바라봐주세요.

이렇게 여기 가만히 앉아서
분부대로 고분고분
음식을 씹어 넘기는 제가
과연 누구인가를 말해줄게요.

저는 열 살짜리 어린 소녀랍니다.
사랑스런 엄마와 아빠... 그리고
오빠, 언니, 동생들도 있지요.

저는 스무 살의 꽃다운 신부랍니다.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면서
콩닥콩닥 가슴이 뛰고 있는
아름다운 신부랍니다.

그러던 제가 어느새 스물다섯이 되어
아이를 품에 안고
포근한 안식처와 보살핌을 주는
엄마가 되어있답니다.

어느새 서른이 되고 보니
아이들은 훌쩍 커버리고...
제 품에만 안겨있지 않답니다.

마흔 살이 되니
아이들이 다 자라 집을 떠났어요.
하지만 남편이 곁에 있어
아이들의 그리움으로 눈물로만 지새우지는 않는답니다.

쉰 살이 되자 다시금
제 무릎 위에 아가들이 앉아있네요.
사랑스런 손주들과 나...
행복한 할머니입니다.

암울한 날이 다가오고 있어요.
남편이 죽었거든요.
홀로 살아갈 미래가
두려움에 저를 떨게 하고 있네요.

제 아이들은 자신들의 아이들을 키우느라
정신들이 없답니다. 젊은 시절 내 자식들에
퍼부었던 그 사랑을 뚜렷이 난 기억하지요.

어느새 노파가 되어버렸네요.
세월은 참으로 잔인하네요.
노인을 바보로 만드니까요.

몸은 쇠약해가고...

우아했던 기품과 정열은 저를 떠나버렸어요.
한때 힘차게 박동하던 내 심장 자리에
이젠 돌덩이가 자리 잡았네요.

하지만 아세요?
제 늙어버린 몸뚱이 안에 아직도
16세 처녀가 살고 있음을...

그리고 이따금씩은
쪼그라든 제 심장이 쿵쿵대기도 한다는 것을...

젊은 날들의 기쁨을 기억해요.
젊은 날들의 아픔도 기억해요.
그리고... 이젠
사랑도 삶도 다시 즐겨보고 싶어요.

지난 세월을 되돌아보니...
너무나도 짧았고...
너무나도 빨리 가 버렸네요.
내가 꿈꾸며 맹세했던 영원한 것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무서운 진리를
이젠 받아들여야 할 때가 온 것 같아요.

모두들 눈을 크게 떠보세요.
그리고 날 바라봐주세요.
제가 괴팍한 할망구라뇨...
제발...
제대로 한번만 바라보아주어요.
'나' 의 참모습을 말예요...


Prev
   Let the children have a world

양 안나
Next
   What is life? - Mother Teresa [1]

양 안나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