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이어쓰기

0
 4396   367   1
  View Articles

Name  
   박요셉 (2019-02-11 09:56:01)
Subject  
   욥기(22,5-11) 옵의 죄악
욥의 죄악

자네의 악이 크지 않은가?
자네의 죄악에 끝이 없지 않은가?
자네가 까닭 없이 형제들에게 담보를 강요하고
헐벗은 이들의 옷을 벗겼기 때문일세.
자네는 목마른 이에게 물을 주지 않았고
배고픈 이에게 먹을 것을 거절하였네.
세상은 주먹이 센 자에게 속하고
특권을 누리는 자가 차지하지.
자네는 과부들을 빈손으로 내쫓고
고아들의 팔을 부러뜨렸네.
그래서 그물이 자네 주위를 둘러치고
공포가 갑자기 자네를 소스라치게 한다네.
자네는 어둠을 보지 못하는가?
자네를 뒤덮으려는 저 큰 물을?


박요셉
찬미 예수님!
제가 11일부터 22일까지 침묵피정으로 사도 바오로의 발자취를 따라 성지 순례를 하게 되었습니다.
다녀 와서 뵙겠습니다!
 2019/02/11    

양 안나
주님 안에서 주옥같은 시간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건강 챙기시고요..
 2019/02/13    
Prev
   + 성경을 읽기 전에.. + 성경을 읽고 나서..

양 안나
Next
   욥기(22,1-4) 엘리파즈의 셋째 담론

박요셉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